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과 손을 잡으려는 국제사회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11일 베트남 정부 뉴스 포털에 따르면 전날 콜롬비아, 쿠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동남아시아 우호 협력 조약(TAC)에 정식으로 가입했다.

이로써 TAC 가입국은 모두 40개국으로 늘었다.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베트남의 팜 빈 민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은 "TAC 확대는 역내와 세계 평화, 안보를 증진하고 협력을 확대하는 데 있어서 아세안의 위상과 역할을 반영하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민 장관은 또 "TAC에 대한 비(非)아세안 국가들의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아세안은 현재 16개 국가 및 블록과 파트너십을 구축했으며 한국,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호주, 뉴질랜드, 인도, 유럽연합(EU) 등 8개 국가 및 블록을 전략적 파트너로 두고 있다.

또 아세안이 주도하는 가운데 북한이 유일하게 참여하는 다자 안보 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는 아세안 10개국과 한국, 미국, 중국, 일본, EU 등 27개국이 회원으로 참가하고 있다.

"급성장하는 아세안과 손잡자"…40개국 협력조약 체결

아세안 시장은 현재 세계 8위권이지만, 2030년에는 중국, 미국, 인도에 이은 세계 4위권으로 도약할 것으로 점쳐진다.

6억이 넘는 소비시장에 경제성장률이 높고, 노동력이 풍부하다는 장점을 갖고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에서 아세안 10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1990년 1.6%에서 지난해 3.6%로 올라간 것으로 추정된다.

2010∼2019년 아세안 회원국들의 연평균 경제성장률은 5.3%로 세계 경제성장률 3.8%를 크게 웃돌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