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 방식의 투표를 신청한 300만여장 가운데 81%가 돌아와

미국 대선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펜실베이니아주에서 우편투표를 한 유권자가 250만 명을 넘은 것으로 알려졌다.

CNN방송에 따르면 캐시 부크바 펜실베이니아주 국무장관은 대선 당일인 3일(현지시간) 250만 장 이상의 우편투표 및 부재자투표 용지가 돌아왔다.

우편 방식의 투표를 신청한 300만여장 가운데 81%가 돌아온 것이라고 부크바 장관은 설명했다.

이에 대해 그는 "개표는 대선 당일 밤 절대 끝나지 않을 것"이라며 유권자들에게 인내심을 갖고 개표를 지켜볼 것을 당부했다.

펜실베이니아는 이번 대선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지역이다. 대선 당일 이전에 우편투표 개봉을 허용하지 않아 개표에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또 대선일까지 소인이 찍힌 우편투표는 사흘 뒤인 6일까지 도착해도 개표에 포함하도록 돼 있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소송 불사를 시사한 지역이다.

공화당 지지자들은 대선 당일 투표를 선호한다. 반면 민주당 지지자들은 우편투표 등 사전투표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펜실베이니아에서는 개표 초반 트럼프 대통령이 우세하다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사전투표 개표로 추격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바이든이 우위를 보이는 러스트벨트(펜실베이니아·미시간·위스콘신) 중 초접전을 양상을 띠는 펜실베이니아를 잡는다면 당선이 될 확률이 크다. 반면 트럼프 대통령도 펜실베이니아를 이겨야 승산이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