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왼쪽 두 번째)이 29일(현지시간) 프랑스 니스의 흉기 테러 현장을 찾아 경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앞서 니스에 있는 노트르담성당에선 무슬림으로 추정되는 남성이 흉기 테러를 저질러 최소 3명이 숨졌다. 프랑스 정부는 프랑스 전역에 최고 수준의 위험 경보를 발령했다.

AFP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