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매체, 대학 측이 연구진에 보낸 메일 인용보도…FBI 조사 진행
"휴스턴 中영사관, 텍사스대서 코로나 백신정보 불법획득 시도"

미국이 폐쇄한 휴스턴 주재 중국 총영사관이 텍사스대학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획득하려 시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30일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텍사스대학 측은 27일(현지시간) 소속 교수·연구진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미 연방수사국(FBI)으로부터 지난주 조사 통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메일에는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분야를 포함한 미국 대학들의 연구를 불법으로 입수하려 한 혐의와 관련, FBI가 연구진들과 접촉할 수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다만 대학 측은 FBI의 조사 대상은 알지 못하며, 연구진 정보와 연구 상황에 대해 FBI와 공유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일부 텍사스대 연구진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기여하는 연구를 진행 중이다.

제이슨 맥렐란 분자생물학과 교수 연구팀의 경우 미국에서 임상시험 중인 모더나와 노바백스 사의 백신에 사용되는 합성 스파이크 단백질을 만들었는데, 이 연구팀의 핵심 인력 중 한명은 중국 출신의 왕녠솽 연구원이라는 게 SCMP 설명이다.

SCMP는 해당 이메일을 확인 후 대학 측과 접촉을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번 보도는 미국이 최근 휴스턴 주재 중국총영사관을 폐쇄하고,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 영사관을 두고 "스파이 활동과 지식재산권 절도의 중심지였다"라고 비판한 가운데 나왔다.

중국도 미국의 조치에 맞서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주재 미국 총영사관 문을 닫게 하면서 양국 관계는 악화일로를 걷고 있다.

영사관 폐쇄에 앞서 미국 법무부는 코로나19 백신 관련 정보 등 각종 기업정보를 10여년간 노린 혐의로 중국인 2명을 기소하기도 했다.

대학 측은 "연방 집행기관이 형사사건 및 국가안보 관련 조사를 위해 필요할 경우 연구진과 얘기하는 것은 드물지 않다"면서도 "피싱 시도나 외국기업 등에서 온 의심스러운 이메일을 받으면 즉각 보고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