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중국 관광객 끊기자 유럽 관광산업 '14조원 손실'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의 해외여행이 사실상 중단되면서 유럽 주요 관광지들이 직격탄을 맞았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22일 유커의 유럽 여행길이 막히면서 이탈리아, 스페인, 헝가리 등 유럽 주요 국가의 관광 산업이 100억 유로(14조원 상당) 가까이 손해를 봤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베네치아 관광업계 한 관계자는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관광업에 타격을 받으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특히 중국 관광객이 큰 폭으로 감소해 지난해 동기대비 관광객 수가 약 15% 줄었다"고 말했다.

유커가 가장 선호하는 유럽 관광지는 프랑스, 이탈리아, 영국, 스페인, 독일, 러시아, 네덜란드, 스위스, 그리스, 오스트리아 등이다.

유커의 유럽 여행 평균 소비 규모는 1천500∼3천 유로(200만∼400만원)로, 프랑스의 경우 유커 1인당 하루 평균 소비액이 180유로(25만원 상당)를 기록했다.

장이이 베이징 체육대 레저 관광과 교수는 "유커가 사라지면 유럽의 관광 산업은 큰 경제적 손실을 볼 것"이라며 "예를 들면 스페인은 최근 유커의 유입이 가장 빨리 늘었던 곳으로 코로나19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