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지방 정부, 노선 증편에 신중…"베이징 노선 확대 어려워"
한국 항공사, 중국 정기노선 확대 추진…독일·프랑스도 '노크'

중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을 찾는 가운데 한국 항공사들이 중국행 정기 노선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5일 외교 소식통 등에 따르면 최근 중국 당국이 공언했던 국제 항공편 확대 계획에 따라 한국 항공사들이 중국 정기 노선 확대를 추진 중이다.

앞서 중국 민항국은 지난 3월 말부터 코로나19 해외 역유입을 막기 위해 항공사당 1개 노선에서 주 1회씩만 운항하도록 했다.

이후 지난달 4일 승객의 코로나19 검사 결과에 따라 국제선 운항 횟수를 항공사당 주 2회까지 늘릴 수 있도록 방침을 변경했다.

민항국은 중국을 오가는 항공편의 전체 승객이 3주 연속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으면 해당 항공사의 운항 횟수를 주 2회로 늘릴 수 있도록 했다.

현재 한국 항공사 중에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 3사만 일주일에 한 편씩 중국 노선을 운영 중이다.

외교 소식통은 "한국 항공사 중 해당 조건을 만족한 항공사들이 노선 확대를 추진 중"이라면서 "정기 노선 확대를 위해서는 해당 지방 정부의 방역 확인증이 필요한데 방역 부담으로 지방 정부가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이어 "베이징의 경우 다른 지역 공항을 거쳐 추가 방역 조치를 하고 진입이 가능하기 때문에 항공사의 부담이 크다"면서 "베이징 노선은 노선 확대가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한국 외에 독일과 프랑스도 중국 노선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고 또 다른 외교 소식통은 전했다.

이 소식통은 "독일과 프랑스 항공사는 기업인과 공관 관계자들의 항공 수요가 있어 정기 노선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중국 입국자 수는 한국이 4천여 명으로 가장 많고, 독일이 700여명으로 뒤를 잇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