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원으로 보낸 지 하루 만에 통과
홍콩 자치권 침해 돕는 단체·금융기관 제재
미국 상원이 2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과 거래하는 은행들을 제재를 골자로 한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는 전날 하원이 법안을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뒤 상원으로 보낸 지 하루 만이다. 해당 법안은 이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만 남았다.

로이터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상원은 이날 중국의 홍콩 자치권 침해에 협력하는 은행들을 제재하는 내용의 법안을 만장일치 동의로 승인했다.

해당 법안엔 홍콩보안법을 시행하는 중국 관리들과 거래하는 은행에 불이익을 주는 내용이 포함됐다. 홍콩 자치권 침해를 돕는 단체 및 그들과 거래하는 금융기관도 제재를 받게 된다는 의미다.

또 국무부는 홍콩에 대한 '한 국가 두 체제' 모델을 훼손하려는 관리들에 대해 매년 의회에 보고해야 한다. 대통령은 이들의 자산을 압류하고 미 입국을 막는 권한도 갖게 된다.

당초 이 법안은 공화당의 팻 투미, 민주당의 크리스 반 홀렌 상원의원이 발의, 지난주 상원에서 구두 표결로 통과돼 하원으로 갔다. 하원에서 약간 수정돼 상원을 통과하는 절차를 밟았다.

투미 상원의원은 이날 "이 법안을 통해 미 상원은 우리가 어느 편에 있는지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전날 성명을 냈다. 그는 해당 법안을 전적으로 지지한다며 이는 중국 정부의 홍콩보안법 통과에 대해 시급히 필요한 대응책이라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법안 통과에 대해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대한 미국의 우려를 반영, 양당이 압도적인 초당적 지지를 보낸 드문 사례라고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