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대중 추가조치 예고…신장지역 인권탄압도 정면 겨냥
의회서 대중 압박법안 속출…바이든도 강공론 펼치며 트럼프에 '화살'

미국은 1일(현지시간)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강행 이후 연일 중국을 향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

홍콩이 더는 특별하지 않다며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 박탈 입장을 재확인하는 동시에 중국의 신장 지역 인권침해를 고리로 당국자 제재 준비 등 인권까지 문제 삼고 있다.

미 "홍콩, 더는 특별하지 않아" 연일 전방위로 중국 압박

행정부뿐만 아니라 의회도 대중 강경론이 지배적인 분위기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까지 중국 때리기에 가세했다.

하지만 중국 역시 맞고만 있지 않겠다며 보복에는 보복 조치로 응수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미중 갈등이 점점 고조되는 형국이다.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홍콩은 이제 중국 공산당 치하의 한 도시일 뿐이라며 홍콩의 특별지위를 끝내기 위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를 계속 이행하겠다고 말했다.

또 모든 국가가 중국 공산당의 만행에 맞서 중국인의 기본권을 지지할 것을 촉구하면서 미국은 중국 관련 법률들을 시행할 것이고 더 많은 일이 이뤄질 것이라고 언급해 추가 조치를 예고했다.

윌버 로스 상무부 장관은 방송 인터뷰에서 홍콩보안법 제정 이후 홍콩에 아시아 본부를 둔 기업들이 본부 이전을 검토할 수 있다며 "홍콩이 중국에 특별하지 않다면 우리에게도 특별해선 안 된다"고 특별지위 박탈 조치 실행 의지를 내비쳤다.

미 "홍콩, 더는 특별하지 않아" 연일 전방위로 중국 압박

미 행정부는 중국의 약한 고리로 평가받는 신장 지역의 인권 문제도 정면으로 겨냥했다.

국무부는 관련 부처와 함께 기업들에 신장 위구르 자치지구의 강제노동이나 인권유린에 연루된 단체들과 공급망을 연계하지 않도록 하는 사업 경보를 발령했다.

이들 단체와 거래하다 적발될 경우 명성이나 경제적, 법적 위험이 있는 만큼 적절한 주의를 기울여 달라는 것이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이 신장에서 강제노동을 통해 만든 것으로 의심하는 한 업체의 가발 등 약 13t의 제품을 뉴욕과 뉴어크 항에 억류했다고 보도했다.

미국은 강제노동을 통해 만들어진 제품의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행정부가 신장 지역 인권 탄압과 관련된 중국 관리를 제재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은 이전부터 이 제재를 검토했지만 미중 무역협상이 진행 중인 점을 고려해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홍콩, 더는 특별하지 않아" 연일 전방위로 중국 압박

의회 역시 연일 대중 강경책이 속출하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마르코 루비오 공화당 상원의원이 중국 기업이 스파이나 인권 침해, 중국군 지원에 관여한 경우 미국 자본시장에서 영업하는 것을 금지하는 법안을 수주 내 발의한다고 보도했다.

루비오 의원은 인권 탄압 책임이 있는 중국 당국자를 제재할 수 있도록 한 '2020년 위구르 인권정책법'의 의회 통과 과정에도 앞장선 인물이다.

전날 의회에서는 정치적 탄압이 우려되는 홍콩 주민들에게 난민 지위를 주는 법안이 초당적으로 발의되기도 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도 가세했다.

그는 성명에서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자유와 자치에 치명타라며 중국이 미국 시민을 향해 수정헌법 1조인 표현의 자유를 위협한다면 경제적 제재를 부과하겠다고 압박했다.

그는 신장 문제에 대해서도 강제노동으로 만들어진 수입품을 막기 위해 더 강력한 조처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중국의 인권 침해 문제에 관한 트럼프 대통령의 행동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무역합의를 향한 절박함과 최악의 잔학행위조차도 못 본척 해줄 의향이 있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가 홍콩보안법 제정으로 이어졌다고 맹비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