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스타트업 기업에는 기회"라는 분석도
印 틱톡 금지 후폭풍…1억2천만 사용자·틱톡 스타에 '날벼락'

중국과 국경 문제로 갈등 중인 인도가 중국산 인기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의 사용을 갑자기 금지하자 현지에서 후폭풍이 일고 있다.

1억2천만명으로 추정되는 사용자는 물론 이 앱으로 큰 인기를 끌었던 인도의 '틱톡 스타'들에게는 날벼락 같은 소식이었기 때문이다.

1천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전 변호사 기트는 1일 BBC방송에 "그 뉴스는 완전히 불의의 습격이었다"고 말했다.

틱톡에서 인도인을 대상으로 '미국 영어'를 가르치던 그는 "틱톡은 나의 삶이자 전업이었다"고 하소연했다.

이에 대해 기술 정책 전문가인 프라산토 K 로이는 "틱톡으로 밥벌이를 하던 수천 명이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틱톡은 짧은 동영상을 제작하고 공유하는 기능으로 최근 전 세계 젊은 층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인도 신세대들도 틱톡에 어학 관련 영상은 물론 춤, 노래, 요가, 재미있는 장면 등을 올리며 소통해왔다.

앞으로 틱톡에서 기트가 올리는 영상을 접할 수 없게 된 사용자 중 한 명은 "이제 누가 나에게 동기를 유발해줄 것인가"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작가이자 팟캐스터인 아미트 바르마도 "자신을 드러내지 못했던 많은 이들이 이곳에서 플랫폼을 찾았다"며 틱톡에는 창의적인 이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인도 정부의 이번 조치가 장차 자국 정보기술(IT) 스타트업 기업에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인도의 대표적인 결제 앱 페이티엠의 CEO인 비자이 셰카르 샤르마는 자신의 트위터에 "최고의 인도 사업가들이 전진해서 인도인에 의한, 인도인을 위한 것들을 만들 때가 왔다"고 썼다.

앞서 인도 정부는 지난달 29일 중국의 앱들이 인도의 주권, 안보, 공공질서를 침해했다며 틱톡 등 59개 중국산 앱의 사용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규제 명분은 프라이버시 보호이지만 실질적 이유는 중국과의 국경분쟁에 따른 갈등 악화라는 게 지배적 관측이다.

인도에서는 지난달 15일 라다크 지역에서 중국과 국경 충돌로 인도군 20명이 사망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반중 정서'가 거세다.

인도와 중국은 국경 문제로 1962년 전쟁까지 치렀지만, 아직도 국경을 확정하지 못하고 3천488㎞에 이르는 실질 통제선(LAC)을 사실상 국경으로 삼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