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보안법 제정 트위터서 강하게 비판…"계속 싸워나갈 것"

홍콩 민주화 운동의 주역 중 한 명인 조슈아 웡(黃之鋒)은 30일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통과되자 "홍콩의 종말, 테러 통치의 시작"이라고 비난하면서 다음 세대를 위해 민주화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웡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베이징이 홍콩보안법을 통과시켰다.

이는 이전까지 세계가 알던 홍콩의 종말을 상징한다"고 지적했다.
조슈아 웡 "홍콩의 종말, 테러 통치의 시작…백색테러 시대"

그러면서 "이제 홍콩은 비밀 재판, 언론 탄압, 독단적인 기소, 강요에 의한 자백, 정치적 검열 등이 자행됐던 대만의 백색테러 시대와 같은 테러 통치의 새로운 시대로 들어간다"고 말했다.

대만 백색테러 시대는 1949년 5월 20일~1987년 7월 15일 내려진 계엄령 통치 기간을 가리킨다.

웡은 이어 "권력의 전횡과 잘못된 법으로 홍콩은 비밀경찰국가가 될 것"이라며 "홍콩 시위대는 이제 중국 법정으로 송환돼 종신형을 선고받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우려했다.

하지만 웡은 "중국의 직접 독재 통치 아래서도 홍콩인들은 다음 세대를 위한 자유와 민주주의를 위해 계속해서 싸워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그는 이날 홍콩보안법이 통과되자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자신이 비서장을 맡고 있는 데모시스토당(香港衆志)에서 탈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조슈아 웡 "홍콩의 종말, 테러 통치의 시작…백색테러 시대"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