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무장관, 민간보고서 들어 "인간 존엄성 무시" 강력 비판
국제사회에 비판동참 촉구…중국 "가짜뉴스 생산 말라" 반박

홍콩 문제를 둘러싼 갈등 속에 중국을 겨냥한 미국 정부의 공세가 인권침해로까지 본격화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은 29일(현지시간) 중국이 신장 위구르족 무슬림들에 대해 강제 불임, 낙태, 가족계획을 자행했다는 보고서와 관련, "끔찍한 행위를 즉각 중단하라고 중국에 요구한다"고 말했다.

미국, 한편에선 중국 인권침해 공격…"무슬림 강제낙태 중단"

폼페이오 장관은 성명에서 워싱턴 소재 제임스타운 재단의 독일 출신 아드리안 젠즈 연구원이 신장 인권 상황을 다룬 보고서에 대해 "매우 놀랍고 심각한 사안"이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연구 결과는 중국 공산당이 지난 10년 넘게 신장의 무슬림 교도를 상대로 벌였던 정책과 일맥상통한다"며 "중국은 인권의 존엄성과 기본적인 인간 품위를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다른 나라에도 중국이 이 같은 행위를 종식하도록 참여해 달라고 요청한다"고 밝혔다.

젠즈 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중국은 위구르족의 출생을 막으려는 대책을 세웠다"며 "이러한 행위는 유엔의 집단학살 방지조약이 금지하는 범주에도 속한다"고 지적했다.

젠즈 연구원이 중국 정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5∼2018년 위구르족 무슬림 지역의 인구 증가율은 84%까지 떨어졌으며, 2019년에는 더욱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주미 중국대사관은 "일부 기관이 신장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있다"며 "이들의 주장은 명백히 근거가 없을뿐더러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발효를 앞두고 격화하고 있다.

이날 미국 상무부는 홍콩보안법을 이유로 들어 관세,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홍콩에 중국 본토와 다른 특혜를 부여하는 특별지위를 박탈한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