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파울루 "모든 공간 마스크 착용 의무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계속되는 브라질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전국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피해가 가장 많이 보고된 상파울루주 정부가 강력하고 실효성 있는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마련하면서 다른 지역에서도 비슷한 조치가 뒤따를 것으로 보인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는 29일(현지시간) 기자회견을 통해 거리를 포함해 모든 공간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스크는 선택 아닌 필수'…브라질, 착용 의무화 확산할듯

이 조치는 7월 1일부터 적용되며,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500헤알(약 1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주민을 입장시키는 상업시설에는 10배 많은 5천 헤알의 벌금이 부과될 예정이다.

도리아 주지사는 벌금 부과를 통해서 모인 돈은 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재원으로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처벌보다는 생명 보호의 중요성을 일깨우는 것이 목적"이라면서 "마스크 착용률 100%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스크 착용률은 상파울루시가 97%, 상파울루주는 93%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크는 선택 아닌 필수'…브라질, 착용 의무화 확산할듯

앞서 상파울루주 정부는 지난달 초에 발표한 포고령을 통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어기면 사안의 경중에 따라 적게는 276헤알(약 6만 원)에서 최대 27만6천 헤알(약 6천만 원)까지 벌금을 부과하겠다고 밝혔다.

또 고의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적발되고도 벌금을 내지 않으면 구금 처벌도 가능하도록 했다.

그러나 주 정부는 실제로 벌금을 부과하지는 않았고 적발된 주민과 상업시설에 대해 마스크 착용 필요성을 안내하는 수준에 그쳤다.

미국이나 일부 유럽 국가와 마찬가지로 브라질 역시 마스크 착용을 꺼리는 분위기가 강하다.

그러나 코로나19 때문에 대규모 인명 피해가 발생하면서 백신이나 치료제가 없는 상태에서는 마스크 착용이 최선이라는 인식이 빠르게 자리 잡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