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 독일 바이에른주, 검사비 무료화

독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남부 바이에른주(州) 당국이 증상 유무와 관계없이 모든 검사를 무료로 실시하기로 했다.

29일(현지시간) 현지언론에 따르면 바이에른주 당국은 전날 모든 주민의 검사 비용을 부담하기로 결정했다.

증상이 없을 경우에도 해당한다.

바이에른주 당국은 이번 주 안으로 구체적인 지침을 내놓을 계획이다.

다만, 이와 관련해 옌스 슈판 연방정부 보건부 장관은 전체 시민을 대상으로 한 검진은 잘못된 안도감을 느끼도록 할 수 있는 데다 검진 능력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비판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유럽에서 코로나19 모범 방역국으로 꼽혀온 독일은 최근 대형 도축장과 일부 주거지역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라 발생해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노르트라인-베스트팔렌주는 이날 도축장 집단감염 연관지역으로 최근 상점 및 공공시설의 운영을 금지한 귀터슬로와 바렌도르프에 대해 통제조치를 일주일 더 연장했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독일 전역에서 새로 발생한 환자는 262명이다.

누적 확진자 수는 19만4천761명이고, 누적 사망자 수는 8천961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