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우익 성향 매체인 산케이신문은 북한이 군사 충돌로 이어질 수도 있었던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전격 보류한 데는 3가지 주요 배경이 있다고 29일 보도했다.

"北군사행동 전격 보류, 김여정 '경력 만들기' 완성 판단"[산케이]

산케이는 우선 북한이 우발적인 군사 충돌을 회피하고자 했다는 점을 거론했다.

북한군은 대북 전단에 맞대응한다는 명분으로 위협한 대남 전단 살포에 약 3천개의 풍선과 드론 등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고, 이에 한국 정부는 군을 동원한 엄중경계 방침을 밝혔다.

양쪽 군의 체면이 걸린 대치 상황에서 우발적인 충돌이 일어날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북한은 이를 피하는 선택을 했다는 것이다.

산케이는 두 번째로 '성과(成果)설'을 들었다.

이는 북한의 이번 도발 목표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의 '경력 만들기'에 있다는 견해에 근거한 것이다.

산케이는 이번에 고조한 남북 긴장은 지난 4일 탈북자단체에 의한 대북 전달 살포를 비난한 김 제1부부장의 담화로 시작된 뒤 북한의 모든 기관과 단체가 충성도 경쟁을 하듯이 한국을 비난한 점에 주목했다.

이 신문은 김 제1부부장이 지난 13일의 추가 담화를 통해 예고했던 대로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가 실현되면서 김 제1부부장의 권위를 높이기 위한 '이력서'가 완성됐다고 지적했다.

산케이는 북한의 대남 군사행동계획 보류 결정 배경에는 한국 정부 대응을 기다린다는 메시지도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北군사행동 전격 보류, 김여정 '경력 만들기' 완성 판단"[산케이]

신문은 이어 "북한은 개성과 금강산에 군부대를 배치하겠다고 예고했지만 두 곳의 (남북협력) 사업은 2000년 이뤄진 남북 첫 정상회담의 성과이자 남북화해의 최대 상징"이라며 "이곳에 (북한) 군이 배치되는 사태가 되면 과거 20년의 화해정책을 문재인 정부가 무너뜨리는 것이 된다"고 전제했다.

이 때문에 한국 정부는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미국에 파견하는 등 대북지원 문제의 돌파구를 찾기 위해 고심하는 모습을 보였다며 이를 본 북한이 군사행동 계획을 긴급히 보류하는 결정을 내리는 것으로 한국 정부의 향후 대응을 살피겠다는 메시지를 던졌다고 산케이는 지적했다.

앞서 북한은 탈북자 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이유로 예고했던 일련의 대남 군사행동 계획을 보류한다고 지난 24일 조선중앙통신 등을 통해 발표했다.

이 방침은 전날(23일) 열린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예비회의에서 결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