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호주, 중국서 첩보활동…적반하장으로 피해자 신세"

중국과 호주가 서로 상대국의 첩보활동으로 피해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과 호주 관계가 갈수록 악화하는 가운데 양국의 전선이 더욱 확산하는 양상이다.

호주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제조사 요구 이후 중국은 호주를 상대로 사실상 경제 제재를 감행한 바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호주가 중국에서 첩보 활동을 하며 정보를 빼돌리고 있다고 29일 보도했다.

신문은 중국의 법 집행기관이 2018년 호주 간첩단을 적발하고 호주 정보요원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또한 호주 정보기관이 베이징 주재 호주 대사관에 정보지국을 설립해 외교관 신분의 정보요원들이 정보 수집 등의 활동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런 보도가 나온 뒤 중국 외교부도 가세했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파이브 아이즈'(영국·미국·캐나다·호주·뉴질랜드) 동맹이 외국정부와 기업에 대해 대규모로 사이버 도·감청을 하는 것은 이미 다 알려진 사실이며 호주도 그 일원으로 첩보활동에 몰두해왔다"면서 "이번에 드러난 정황은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자오 대변인은 "호주는 중국 관련 스파이 사건을 날조했으나 증거를 제시하지 못했다.

반대로 호주가 중국에 대한 간첩 활동을 했다는 증거는 있다"면서 "호주는 다른 나라의 데이터를 훔치면서 '적반하장'으로 피해자로 가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호주 안보정보원(Asio)은 지난 26일 뉴사우스웨일스주 상원 의원 샤오케 모슬만의 사무실과 집을 압수 수색했다.

이는 중국 정보요원들이 이 사무실 내에 잠입해있다는 정황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도 지난주 호주 정부와 기업 등에 대한 국가 지원 조직의 사이버 공격이 최근 몇개월간 늘었다고 밝혔다.

그는 구체적인 나라를 거명하지 않았지만, 중국을 지칭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