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 감소하며 빈집 늘어나자 시 정부 차원에서 홍보
"집 한 채가 커피 한잔보다 싼 1유로"…伊 유령마을 마케팅

"바이러스 없는 마을에서 1유로(약 1천368원)만 내고 집 한 채 장만하세요."

이탈리아 칼라브리아주의 친퀘프론디(Cinquefrondi)시가 요즘 광고하고 있는 내용이다.

그동안 맹위를 떨치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가 진정되며 마을의 가장 골치 거리인 인구 감소를 해결하기 위해 시 정부 차원에서 다시 홍보에 나선 것이다.

15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사연은 이렇다.

친퀘프론디시에서는 최근 수년간 인구 감소 현상이 지속해서 나타나며 빈집들이 늘어나고 있다.

주민들이 일자리를 찾기 위해 타지로 빠져나간 때문이다.

이에 지역사회는 인구 유입 방안을 모색하다 이곳이 코로나19 감염으로부터 비껴갔다는 점을 부각해 광고하기로 결정했다.

주택 가격은 한 채에 1유로, 커피 한잔 값도 채 되지 않는 금액이다.

미셸 코니아 친퀘프론디 시장은 "이곳은 아스프로몬테 국립공원과 이오니아·티레니안 해안가가 함께 내려다보이는 자연의 아름다움을 갖추고 있다"며 "깨끗한 강이 흐르고, 차로 15분 만에 바다로 갈 수 있는 곳"이라 자랑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이 지역은 버려졌고, 빈집들은 안전에 위협이 된다"며 "이곳의 빼어난 경관은 폐허가 된 주택들로 인해 망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지역의 잃어버린 부분을 채워 넣기 위해 지역을 되살리는 사업인 '오퍼레이션 뷰티( Operation Beauty)'를 시작했다"며 "이 빈집들의 새 주인을 찾는 것이 가장 큰 목적"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