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안 잠자던 흑인, 음주측정 후 몸싸움 벌이고 도주 중 총 맞아
애틀랜타 경찰국장 사임…시위대-경찰 대치·사건현장 패스트푸드점 불
비무장 흑인, 또 경찰 총격 사망…애틀랜타 시위로 긴장 고조(종합)

백인 경찰의 폭력에 희생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이 미국 전역을 뒤흔든 가운데 경찰의 총격에 비무장 흑인 청년이 또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사건이 발생한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는 수백명이 곳곳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며 경찰과 대치해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CNN방송에 따르면 흑인 청년 레이샤드 브룩스(27)는 전날 밤 체포에 저항하며 몸싸움을 벌이다 도주하던 중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사건은 애틀랜타의 패스트푸드 식당인 웬디스 매장 앞에서 발생했다.

경찰은 웬디스의 드라이브 스루 통로를 한 차량이 막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출동했다.

차 안에는 브룩스가 잠들어 있었고, 경찰은 그를 깨워 현장에서 음주측정을 했다.

경찰은 음주측정에서 단속 기준에 걸리자 그를 체포하려 했다.

하지만, 브룩스는 저항하며 경찰관들과 몸싸움을 벌였고, 테이저건(전기충격기)을 빼앗아 달아나던 중 한 경관이 쏜 총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비무장 흑인, 또 경찰 총격 사망…애틀랜타 시위로 긴장 고조(종합)

사건 당시 현장에 있던 목격자들은 영상을 찍어 소셜미디어에 공유했고, 현지 여론은 경찰에 대한 비난으로 들끓었다.

전미유색인종지위향상협회(NAACP) 조지아주 지부는 성명을 내고 "차 안에서 잠들어 아무 짓도 하지 않은 브룩스가 왜 경찰의 총에 맞아야만 했는가"라며 경찰을 성토했다.

브룩스 사촌인 디케이터 레드는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사망한 플로이드를 언급하면서 "여기(애틀랜타)가 거기(미니애폴리스)보다 낫다고 생각했었다"며 "이 나라에서 흑인 젊은이들이 헛되이 죽어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애틀랜타 경찰은 당시 상황과 관련해 테이저건(전기충격기)으로 브룩스를 제압하려 했으나, 브룩스는 경찰의 테이저건을 뺐으며 저항했다고 밝혔다.

해당 경찰을 상대로 내부 조사에 착수한 조지아주 수사국(GBI)은 성명을 내고 "목격자들이 찍은 영상과 초기 수사 정보를 검토하고 있다"며 사건 당시 영상을 공개했다.

비무장 흑인, 또 경찰 총격 사망…애틀랜타 시위로 긴장 고조(종합)

공개된 영상에는 체포에 저항하는 브룩스가 경찰관 2명과 뒤엉켜 몸싸움하고, 경찰이 테이저건을 꺼내자 브룩스가 이를 빼앗아 달아나다 총에 맞아 쓰러지는 장면이 담겼다.

브룩스 측 변호인 저스틴 밀러는 "경찰은 브룩스가 치명적인 무기인 테이저건을 갖고 있었다고 주장하겠지만 그건 그렇지 않다"며 "경찰이 왜 흑인에게 그렇게 빨리 방아쇠를 당겨야만 했는가"라고 비판했다.

논란이 커지자 케이샤 랜스 보텀스 애틀랜타 시장은 이날 에리카 실즈 경찰서장이 사임하기로 했다며 수습에 나섰고, 쉴즈 서장은 곧이어 전격 사퇴했다.

하지만, 성난 시위대는 이날 브룩스가 숨진 웬디스 매장 앞과 애틀랜타 센테니얼 올림픽 공원 등 도심 곳곳에 모여 경찰의 행위를 규탄했고, 경찰은 시위대 해산을 위해 최루탄을 터트렸다.

일부 시위대는 애틀랜타의 85번, 75번 고속도로 교차로에 집결해 경찰과 대치했다.

브룩스가 숨진 곳에서 가까운 웬디스 매장에서는 원인 불명의 화재가 발생했다.

애틀랜타를 관할하는 풀턴카운티의 폴 하워드 검사는 성명에서 조지아 수사국과는 별도로 "강력하고 독립적인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비무장 흑인, 또 경찰 총격 사망…애틀랜타 시위로 긴장 고조(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