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 보면 미국인 66% 중국 비호감·71% 시진핑 불신
공화당 지지자 92%·민주당 지지자 78% "중국정보 신뢰못해"

미국 초당적 '중국 때리기' 배경에는 최악의 반중정서

미국 행정부와 의회가 중국에 대해 갈수록 강경한 모습을 보이는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최악의 반중정서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 센터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성인 1만957명 중 66%가 중국에 대해 비호감을 표시했다는 최근 설문조사 결과를 추가 분석한 자료를 공개했다.

일단 비호감도 66%는 퓨리서치 센터가 2005년 중국에 대한 호감도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부정적인 결과다.

이와는 별개로 설문에 응한 미국인의 71%는 국제적인 사안과 관련해 시진핑 국가주석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역시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부정적인 결과다.

미국인의 반중정서는 정치 성향에 따라 다소 차이가 나지만, 대세를 바꿀 수준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응답은 공화당 지지자 중에선 72%였고, 민주당 지지자 중에선 62%였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중국 정부가 공개한 정보를 신뢰하지 못한다는 응답은 공화당 지지자 중에선 92%나 됐고, 민주당 지지자도 78%가 같은 시각을 공유했다.

중국의 코로나19 사태 대응에 대한 부정적인 반응도 공화당 지지자(78%)와 민주당 지지자(54%)가 모두 절반을 넘어섰다.

이 같은 초당적인 반중정서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뿐 아니라 의회까지 '중국 때리기'에 나선 배경이라는 설명이 가능한 대목이다.

미국 초당적 '중국 때리기' 배경에는 최악의 반중정서

취임 이전부터 중국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감추지 않았던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엔 홍콩 국가보안법 문제로 중국을 압박하고 있다.

하원은 27일 중국의 이슬람 소수민족에 대한 인권 학대와 관련해 '2020년 위구르 인권정책 법안'을 가결했다.

상원도 최근 알리바바와 바이두 같은 중국 기업의 미국 증권거래소 상장을 금지할 수 있도록 하는 법안을 여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