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은 미국 의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와 관련해 중국에 제재를 위협하는 법률을 채택할 경우 보복할 것이라고 전국인민대표대회 대변인이 21일(현지시간) 경고했다.

장예쑤이(張業遂) 전인대 대변인은 이날 밤 열린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그러한 법안에 강하게 반대한다"면서 "법안에 대한 검토에 바탕해 확실한 대응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