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인권침해 논란 망명신청자 수용시설 2곳 폐쇄

헝가리 정부는 21일(현지시간) 인권 침해 논란이 일었던 망명 신청자 수용 시설 두 곳을 폐쇄한다고 밝혔다.

dpa 통신에 따르면 구야시 게르게이 총리 비서실장은 뢰스케와 톰퍼에 있는 수용소를 폐쇄하고 이곳에 있던 망명 신청자 280여 명을 다른 시설로 옮겼다고 발표했다.

이는 룩셈부르크에 본부를 둔 유럽사법재판소가 지난주 헝가리의 수용 관행이 유럽연합(EU)의 법을 위반할 가능성이 있다고 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남부 세르비아 국경 근처에 있는 이들 수용소는 선박용 컨테이너로 구성됐으며, 높은 담장과 철조망에 둘러싸여 있다.

그간 인권 전문가들은 이동의 자유 등 인권을 침해하고 있다며 비판해왔다.

구야시 실장은 이들 수용소가 헝가리 국경을 보호하는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재판소의 유감스러운 판결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EU 회원국으로서 이번 판결에 따를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