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무술은 영화용" vs "인터넷 마케팅용 연극일 수도" 시끌
중국 태극권 '대가', 격투기 팬과 대결서 30초 만에 KO패 논란

중국 인터넷상에서 한 태극권 '대가'가 아마추어 격투기 애호가와의 대결에서 30초 만에 3차례나 KO 당하며 패한 영상이 퍼지며 화제가 됐다.

21일 펑파이와 글로벌타임스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훈위안싱이(渾元形意) 태극권 관리자(장문)인 마바오궈(馬保國·68)는 17일 산둥성 쯔보(淄博)에서 격투기 애호가인 왕칭민(王慶民·50)과 대결했다.

영상을 보면 마바오궈는 시합 시작 4초 만에 글러브를 낀 왕칭민의 주먹에 두차례 안면을 강타당한 뒤 KO 됐다.

마바오궈가 곧바로 일어서면서 경기가 재개됐지만, 그는 또다시 안면을 맞고 쓰러졌다.

마바오궈는 이후 발차기 공격을 시도했지만 통하지 않았고, 역시 안면을 맞고 넘어져 일어나지 못했다.

그가 KO를 당한 뒤 일어나고 심판이 시합을 재개시키는 시간 등을 포함해 승부가 결정되는 데는 겨우 30초밖에 걸렸다.

펑파이의 해당 동영상에는 약 2천200개의 댓글이 달렸다.

글로벌타임스는 "쿵푸의 멋진 몸놀림은 ('쿵푸 판다' 같은) 영화나 소설에서만 볼 수 있다는 걸 알았다"는 등 태극권의 실전 활용 가능성 등에 대해 조롱하거나, 마바오궈가 부끄러워해야 한다는 온라인상의 의견이 다수였다고 전했다.

마바오궈는 시합 이후 올린 영상을 통해 "오른 주먹이 그의 코에 갔을 때 때리지 않았다"면서 "만약 그 주먹에 힘을 줬다면 왕칭밍의 코뼈가 부러졌을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글로벌타임스는 또 해당 영상이 가짜인지, 혹은 연출된 것인지 의문을 제기하는 의견도 있었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왕칭민이 속한 체육관은 입장문을 통해 "(자신들은) 정부기관이 아니며 영상을 촬영할 계획이 없었다.

누군가로부터 돈을 받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또 왕칭민이 다른 대결 신청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다른 매체 신경보는 평론을 통해 최근 몇 년 새 소위 전통무술의 '대가'들이 이러한 대결에서 수차례 참패하거나 큰소리를 친 뒤 도전에 응하지 않아 전통무술의 체면을 구겼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은 '대가가 졌다'고 놀라지만, 사기꾼들이 인터넷을 이용해 만든 마케팅일 뿐"이라면서 "무술은 일종의 비즈니스가 됐고, '대가' 이미지를 가진 사기꾼들은 전문 브로커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