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조된 신분으로 살아와
학살에 무기와 자금 공급
강력 범죄자의 얼굴을 머그샷(mugshot·수용 기록부용 사진) 또는 신분증 사진으로 공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사진=게티이미지

강력 범죄자의 얼굴을 머그샷(mugshot·수용 기록부용 사진) 또는 신분증 사진으로 공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사진=게티이미지

르완다 대학살의 배후이자 자금줄인 펠리시앙 카부가(84)가 도피 25년 만에 프랑스에서 체포됐다.

16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프랑스 법무부는 이날 오전 5시30분 파리 인근 아니에르쉬르센의 한 아파트에서 경찰이 카부가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카부가는 1994년 80만명 이상이 사망한 르완다 대학살의 전범으로 국제사회에서 25년간 지명수배를 받아왔다. 그는 위조된 신분으로 살고 있었다.

르완다 대학살은 1994년 4월 르완다의 다수족인 후투족 출신 쥐베날 하비아리마나 대통령이 탑승한 항공기가 미사일에 격추되면서 촉발됐다. 사태가 인종갈등으로 확산되면서 100여일 만에 소수 부족인 투치족 80만명과 온건 후투족 수만명이 목숨을 잃었다.

당시 후투족 출신의 부유한 사업가였던 카부가는 후투족 민병대와 정부군에 무기와 자금을 보내 투치족을 학살하게 했다. 미국 정부는 카부가에게 현상금 500만달러(약 62억원)를 걸기도 했다.

카부가는 파리 항소법원을 거쳐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국제사법재판소에서 재판을 받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