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발언과 배치
트럼프 "의도적으로 그런 것 아냐" 선회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5일(현지 시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중국의 우한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주장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말한 지 이틀 만에 나온 합참의장 발언이라 관심이 집중된다.

밀리 합참의장은 이날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과 함께 진행한 브리핑에서 중국 우한연구소 유출과 관련해 "아무것도 결정적이지 않다"며 "증거를 보면 (바이러스는) 자연적인 것이고 인공적인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한연구소 유출과 함께 우연히 나오게 됐는지 자연적으로 나오게 됐는지, 아니면 의도적인 것인지가 이슈"라며 "우리는 어떤 것에도 결정적인 증거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증거를 보면 아마도 의도적인 것(유출)은 아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밀리 합참의장은 "세 번째 이슈는 장소"라며 "우한의 바이러스 연구소, 시장, 다른 곳에서 발생한 지에 대해 우리는 모른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정부가 완전한 투명성을 제공한다면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전 세계가 실제 유래를 알게 되고 교훈을 통해 향후 추가 발생을 막을 수 있는 것"이라 말했다.

밀리 합참의장의 발언은 바이러스가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왔고 확실한 증거가 있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과 배치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3일 ABC방송에서 "바이러스가 우한의 바이러스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30일 '바이러스가 우한연구소에서 나왔다는 증거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 나는 봤다"고 답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뉴욕포스트와 인터뷰에서는 "그들(중국)이 의도적으로 그런 건 아니지만 밖으로 나왔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