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빈번하게 입에 오르내리게 된 외국어 표현 사용을 자제하자는 주장이 일본 정치권에서 나왔다.

문제를 제기한 주인공은 외무상 출신으로 영어를 잘한다는 평을 듣는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이다.

27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고노 방위상은 전날 열린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서 코로나19와 연관돼 자주 등장하는 영어식 표현을 가능한 한 쓰지 말도록 주무 부처인 후생노동성에 요청했다.

고노 일본 방위상 "클러스터, 록다운 등 외국어 남용 자제해야"

일본에선 코로나19 악화 상황과 맞물려 감염집단을 의미하는 '클러스터'(Cluster), 폭발적인 환자급증을 뜻하는 '오버슈트'(Overshoot), 도시봉쇄를 가리키는 '록다운'(Lock down)이 더욱 빈번하게 언론 매체에 등장하고 있다.

애초 전문가 집단이 쓰던 용어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를 비롯한 정부 당국자들과 정치인들이 그대로 입에 담으면서 빚어진 현상이다.

이와 관련, 고노 방위상은 지난 22일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왜 가타카나?"란 제목의 글을 올렸고, 이 글에는 24만건이 넘는 '좋아요' 반응이 붙었다.

일본에서 외국어를 표기할 때는 일반적으로 '가타카나' 문자를 쓴다.

고노 방위상은 이를 빗대어 코로나19 관련 영어식 용어를 그대로 사용하는 현실을 비판한 것이다.

고노 방위상은 이날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서 "모든 사람이 이해하기 쉬운 말을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계인 하쿠신쿤(한국명 백진훈·입헌민주당) 참의원 의원은 같은 자리에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을 겨냥해 기자회견 등에서 '애즈 순 애즈 파서블'(as soon as possible, 가능한 한 빨리), '어그리'(agree, 동의) 같은 영어 단어를 자주 쓴다면서 고노 방위상의 얘기를 명심해야 한다고 충고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