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EPA

사진=EPA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구촌 확산 속도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초기엔 확진자 10만명이 나오기까지 67일이 걸렸지만 이젠 불과 나흘에 불과하다.

23일(현지시간)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발병 초기부터 10만명에 이르기까지 최초엔 67일이 걸렸다. 그러나 20만명으로 다시 10만명이 증가하기까지는 11일이 소요됐다. 다시 10만명이 늘어난 30만명이 되기까진 불과 4일밖에 걸리지 않았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유행(팬데믹)이 가속화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WHO에 따르면 이날 현재 누적 확진자가 33만2930명, 사망자는 1만4510명이다. 전날과 비교하면 하루 만에 확진자가 4만788명, 사망자는 1727명 증가한 수준이다. 유럽이 확진자 17만1424명, 사망자 8743명으로 가장 많았다.

특히 이탈리아와 스페인 등에서 확산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테워드로스 총장은 "수비만 해서는 이길 수 없기 때문에 공격적이고 표적화된 전술로 바이러스를 공격할 필요가 있다"면서 모든 의심 사례에 대한 검사와 확진자 격리 및 보호, 밀접 접촉자 추적과 격리 등을 제시했다. 그는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방호 장비의 생산 확대와 이에 대한 수출금지 방지, 필요성을 토대로 한 분배의 형평성 보장 등을 위해 공조할 것을 이번주 요청할 예정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