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fo 최악 시나리오 제시…"최대 987조원 손실 가능"
유로존 경기침체 불가피…UBS, 올해 -4.5% 역성장 전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유럽의 '성장엔진'인 독일 경제가 대폭 후퇴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독일 Ifo 경제연구소의 클레멘스 퓌스트 소장은 23일(현지시간) 보고서를 통해 독일의 올해 국내총생산(GDP)이 코로나19 사태가 두 달 지속할 경우 7.2%, 최악 시나리오인 석 달 간 이어질 경우 20.6%까지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퓌스트 소장은 "코로나19로 경제적 비용이 2천550억∼7천290억 유로(약 344조9천억∼987조5천억원)까지 발생할 수 있다"며 "최근 수십년간 발생한 경제 위기나 자연재해를 뛰어넘은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향후 수개월에 걸쳐 독일에서 일자리 180만개가 사라지고, 600만명의 근로시간이 단축될 수도 있다"고 자국 고용사정이 심각하게 악화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이 같은 경제파탄 시나리오는 코로나19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안팎의 봉쇄와 격리 강화 때문에 경제활동이 전방위로 마비되는 상황에서 제시됐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경제성장을 견인하는 독일이 휘청거리는 상황에서 이 지역의 소비심리도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

코로나19의 더 큰 피해를 보고 있는 이탈리아, 스페인 등도 이미 경제적 충격을 체감하고 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유럽연합(EU) 행정부 격인 집행위원회는 유로존의 소비자심리 측정 지수가 지난달 -6.6에서 이달 초 -11.6으로 급감했다고 이날 밝혔다.

"코로나19 충격에 독일 -20% 성장·180만명 실업 우려"(종합)

이는 1985년 이후 월간 감소 폭으로는 최대로, 낙관론에서 비교적 비관론으로 전환하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WSJ은 분석했다.

이와는 별도로 지난 1월 말 EU에서 탈퇴한 영국의 경우 여론조사 전문기관 '입소스 모리'의 가계 조사 결과 이달 초 부정적 경제 전망이 이전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자리 유지를 확신하는 근로자가 2012년 이후 어느 때보다도 적었다.

비관적 소비자들은 소비를 줄이는 경향이 있다는 점에서 이러한 심리는 더욱 과감한 경기부양책 유지로 이어질 것으로 신문은 전망했다.

유럽 각국은 코로나19 확산을 저지하고자 엄격한 이동제한령과 사회적 거리 두기 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이탈리아 정부는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해 국가 기간·전략 산업을 제외한 비필수 업종의 사업장 운영을 전면 중단하도록 했다.

폴크스바겐, BMW, 다임러 등 독일의 주요 자동차 기업은 부품 조달 문제와 수요 부족으로 유럽의 상당수 공장 문을 일시적으로 닫기로 했다.

클럽과 술집 영업도 금지됐다.

생산활동을 마비시키는 이 같은 초강력 규제 때문에 유로존은 경기침체에 진입할 가능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온다.

투자은행 UBS의 이코노미스트인 라인하르트 클러세는 "최근 2주간 유럽에서 이뤄진 대규모 봉쇄는 경제 전망을 급격하게 악화 시켜 현재 경기침체는 불가피한 것으로 보인다"며 "문제는 이것이 얼마나 심각하고 오래 갈 것인가 하는 점"이라고 말했다.

UBS는 유로존의 국내총생산(GDP)이 올해 4.5%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후 대량해고가 닥친 2009년의 역성장세와 비슷한 수준이다.

영국 경제분석 기관인 캐피털이코노믹스는 유로존의 실업률이 지난 1월 7.4%에서 6월에는 9% 이상으로 높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 기관의 이코노미스트인 멜라니 데보노는 "기업과 가계의 경제심리는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이 우려되는 한 터널 끝에 빛이 보인 뒤에야 약세를 멈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