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인천 노선 운항도 차질
중동 최대 에미레이트항공, 25일부터 모든 여객기 중단

중동 지역 최대 항공사인 아랍에미리트(UAE) 에미레이트항공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25일(현지시간)부터 모든 여객기 운항을 당분간 중단한다고 22일 밝혔다.

에미레이트항공은 22일 낸 보도자료를 통해 운항 중단 방침을 발표하면서 "항공 산업이 전대미문의 상황에 직면했다"라며 "매우 고통스럽지만 회사의 사업적 생존과 일자리의 안정성을 보호하기 위한 실용적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코로나19 관련 전개를 자세히 주시하면서 상황이 허락하는 즉시 여객 서비스를 재개하겠다"라며 "화물기는 계속 예정대로 운항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급여를 삭감하는 대신 직원을 해고하지는 않는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 회사는 직원에게 유급 또는 무급 휴가를 권장했고, 앞으로 석 달 간 기본급의 25∼50%를 삭감하기로 했다.

입사가 얼마 되지 않아 급여가 낮은 사원은 기본금을 삭감하지 않고 에미레이트 항공과 자회사 드나타의 최고경영자(CEO)는 석 달 간 기본급을 모두 반납하기로 했다.

이 항공사는 매일 두바이-인천 노선도 운항하는 만큼 UAE에 거주하는 한국 국민의 귀국도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