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코로나19에 은퇴 의사·간호사 1만4천명 투입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유럽에서 이탈리아 다음으로 심각한 스페인에서 의료인력 부족을 타개하기 위해 은퇴한 의사와 간호사 1만4천명이 코로나19 대처에 투입된다.

스페인 정부는 코로나19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의료 일선의 현장 인력이 크게 부족해지자 은퇴한 의사와 간호사 1만4천명을 포함해 총 5만2천명의 추가 인력을 소집했다고 AFP통신이 22일(현지시간) 전했다.

확진자 급증으로 병상이 크게 모자란 수도 마드리드와 제2 도시 바르셀로나에는 대형 컨벤션센터에 임시 병원도 설치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이미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한 스페인은 군 병력 2천800명을 투입해 주요 기차역과 공항 등을 방역하고, 코로나19에 특히 취약한 노인들을 돕고 있다.

스페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 오전 8시 40분 현재 2만5천496명으로 이 가운데 사망자는 1천381명이다.

스페인의 코로나19 사망자는 이탈리아, 중국에 이어 세계에서 세 번째로 많다.

페드로 산체스 총리는 21일 대국민 TV담화에서 "우리는 감정적으로, 심리적으로 앞으로 매우 힘든 날들을 준비해야 한다"면서 상황이 당분간 심각한 수준으로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