규모 5.4 이어 여진…대성당 첨탑 파손, 전기 끊기고 화재
"일부 주민 집안에 갇혀"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북부서 지진…지붕 잔해 떨어져 1명 부상(종합)

22일 오전 5시 24분께(세계표준시·UTC) 크로아티아의 수도 자그레브 북부 지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독일 지구과학연구센터(GFZ)가 밝혔다.

진앙은 자그레브에서 북쪽으로 10㎞ 떨어진 곳으로, 진원의 깊이는 10km이다.

정확한 인명 및 재산 피해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이날 지진으로 자그레브에서 많은 건물의 벽과 지붕이 파손됐다.

거리에는 잔해가 일부 흩어져 있고, 콘크리트 조각들이 자동차에 떨어지거나 굴뚝이 바닥에 떨어지기도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북부서 지진…지붕 잔해 떨어져 1명 부상(종합)

자그레브의 상징인 대성당의 두 개 첨탑 중 하나의 끝부분이 부서졌다.

이 대성당은 1880년 지진으로 무너졌다가 재건된 것이다.

전기가 끊기면서 사람들이 집 밖으로 뛰쳐나오고, 화재도 여러 건 발생했다.

집 내부에서는 선반에서 물건이 떨어지고, 병과 컵이 깨지기도 했다.

당국은 부상자들이 일부 있다고 전했으나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크로아티아 HNA통신은 지붕 일부가 바닥으로 떨어지면서 어린이 한 명이 다쳤고, 몇 명의 사람들이 집 안에 갇혔다고 보도했다.

이 지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수도 일부를 폐쇄한 가운데 발생했다.

첫 지진 이후 적어도 두 번의 여진이 발생했다고 AP는 전했다.

크로아티아 자그레브 북부서 지진…지붕 잔해 떨어져 1명 부상(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