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7%, 대만 6%, 중국 1%대 상승
코로나 증시 발작, 한숨 돌렸나…아시아 일제히 반등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통화스와프 협정 대상국을 확대한 데 힘입어 아시아 주요국 증시가 20일 일제히 반등했다.

이날 중국 증시의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보다 1.61% 오른 2,745.62로 장을 마쳤다.

선전종합지수도 1.28% 상승했다.

특히 연준의 통화스와프 확대 대상국인 한국 증시의 코스피는 7.44%나 급등한 1,566.15로 마감했고 코스닥 지수도 9.20%의 상승폭을 보였다.

대만 자취안 지수는 6.37% 올랐고, 한국 시간 오후 4시30분 현재 홍콩 항셍 지수는 4.49% 상승했다.

호주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ASX 200 지수는 0.70% 올랐다.

일본 증시는 이날 공휴일을 맞아 휴장했다.

앞서 미국 뉴욕 증시는 주요국 중앙은행과 정부의 대책 발표가 이어진 데 힘입어 소폭 반등했다.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95% 올랐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와 나스닥은 0.47%와 2.3%씩 상승했다.

연준은 한국과 호주, 브라질, 싱가포르, 멕시코 등 9개국 중앙은행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해 시장 불안 해소에 기여했다.

연준의 통화스와프 확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가운데 현금 도피처인 미국 달러화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금융시장의 불안을 더욱 악화시키는 상황에서 나온 조치다.

실제로 이 소식이 전해진 뒤 열린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보다 39.2원 내린 달러당 1,246.5원에 마감, 엿새간의 폭등세에서 벗어났다.

블룸버그가 6개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를 집계한 DXY 지수도 이날 한때 102.991까지 치솟았다가 하락 전환해 현재는 전일보다 1.22 내린 101.771 수준을 보이고 있다.

폭락세를 거듭하던 국제유가도 반등하고 있다.

이 시각 현재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는 3.27% 오른 배럴당 29.40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5.75% 올라 배럴당 26.67달러에 형성됐다.

안전자산인 금 현물은 전장보다 2.17% 오른 온스당 1,507.36달러 수준에 거래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