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 매매는 정상적 진행…"객장 내 코로나19 환자 발생"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가 다음 주부터 맨해튼 월스트리트의 오프라인 객장을 일시 폐쇄하고 모든 매매를 전자거래로 대체한다.

객장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데 따른 조치로 알려졌다.

뉴욕증권거래소 모회사인 인터콘티넨털익스체인지(ICE)는 18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올린 성명에서 "객장 내 주식·옵션 거래가 일시적으로 중단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오는 23일부터는 완전하게 전자거래로만 매매가 이뤄진다고 ICE는 설명했다.

매매·규제 감독 업무 역시 차질없이 진행된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객장 내 주식중개인을 통한 주문을 중단한다는 것으로, 뉴욕증시의 거래가 중단되는 것은 아니다.

뉴욕증권거래소는 강도높은 방역 프로그램을 거쳐 월스트리트의 오프라인 객장을 유지해왔다.

온라인 기반의 나스닥을 비롯해 대부분 거래는 온라인으로 이뤄지고 있지만 오프라인 객장의 트레이더(중개인)들은 뉴욕증시의 상징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미국의 주요 증권매체들도 거래소 객장에서 증시 시황을 보도하고 있다.

그렇지만 객장 내 직원 2명이 이번 주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으면서 더는 물리적 공간을 운영하는 게 어렵게 됐다고 CNBC방송은 전했다.

ICE는 성명에서 "코로나19에 대응해 객장 직원의 보건을 위한 예방적 조치"라며 "거래소 객장은 독특한 가치를 지닌 곳이지만, 우리의 시장은 전자거래 방식으로 충분히 운영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뉴욕증권거래소, 내주 오프라인 객장 일시폐쇄…전자거래 전환(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