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집단면역으로 문제 해결 못 해…치료제 개발 아직"
중난산 "코로나19 우한 발원지 주장 무책임한 일…근거 없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를 두고 미·중이 공방을 벌이는 가운데 중국 감염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가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우한(武漢)이라는 근거는 없다고 주장했다.

중 원사는 18일 광저우(廣州)시 정부 코로나19 방역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에 관한 연구 결과를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중 원사는 코로나19 발원지 문제에 관해 평론을 요구받고 "코로나19가 우한에서 발생한 것은 맞지만, 발원지가 우한이라는 근거는 없다"면서 "발원과 발생은 반드시 같은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12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발생했지만, 이를 '사우디 바이러스'라고 칭할 수는 없다"면서 "이는 자연히 발생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는 과학적인 문제이고, 과학적인 문제와 정치적인 문제는 서로 다른 것"이라며 "명확한 근거 없이 섣불리 결론을 내리는 것은 무책임한 일"이라고 지적했다.

중 원사는 이미 여러 차례 우한이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아닐 수도 있다는 주장을 편 바 있다.

중 원사는 또 "코로나19는 집단면역(herd immunity)을 형성하는 방식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로서는 1차 감염으로 면역력이 생긴다는 증거는 없다"면서 "우리가 해야 할 일은 백신을 개발하는 것이고, 이를 위해서는 국제 사회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중 원사는 또 "현재까지는 효과적인 코로나19 치료제는 없다"면서 "코로나19만을 겨냥한 치료제를 만들기 위해서는 더 많은 시험과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