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선원 교대 차질 우려…문성혁, ILO에 협조 요청

해양수산부는 문성혁 장관이 가이 라이더 국제노동기구(ILO) 사무총장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ILO 차원의 협조를 요청하는 서한을 보냈다고 17일 밝혔다.

해수부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선원의 하선을 제한하거나, 입국을 금지하는 국가가 증가하고 있어 ILO 해사노동협약 준수에 어려움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해사노동협약은 선사가 선원을 12개월 이내에 교대해주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각국의 하선 제한이나 입국 금지 등의 조치로 제때 선원 교대가 이뤄지지 못할 우려가 커지고 있다는 것이다.

해수부는 국적 선사에 선원 교대가 가능한 인접항만을 최대한 이용하도록 안내하고 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이마저도 여의치 않으리라는 관측이 나온다.

문 장관은 서한을 통해 코로나19로 해운업계가 직면한 상황과 어려움을 설명하고, ILO 차원의 대응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해수부는 추후 ILO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조치가 공식적으로 논의되면 적극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