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586명 증가해 2천922명…이란 금요 대예배 2주 연속 취소
이라크서 첫 사망자…중동서 이란 외 첫 사망
이란 코로나19 발병 2주만에 확진 3천명 육박…사망 92명(종합)

이란 보건부는 4일(현지시간) 정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586명(전날 대비 25% 증가) 더 늘어 모두 2천922명이 됐다고 밝혔다.

사망자는 15명 증가해 지금까지 92명이 숨졌다.

이란에서 지난달 19일 첫 확진·사망자가 발생한 뒤 2주 만에 확진자는 3천명, 사망자는 100명에 육박했다.

일일 사망자 수는 1일부터 나흘 연속 10명 이상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가운데 절반 정도는 수도 테헤란에서 확인됐다.

완치자는 552명으로 집계돼 중국을 제외하고 전 세계에서 가장 많았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4일 내각회의에서 코로나19가 사실상 이란 전국으로 확산했다고 우려했다
이란 31개 주 가운데 30개 주에서 확진자가 나왔다.

키아누시 자한푸르 이란 보건부 대변인은 이날 일일 브리핑에서 "바이러스는 날개가 없다.

서로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 건 우리다"라며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키고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을 피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이란 정부는 지난주에 이어 주요 도시에서 이번 주 금요 대예배도 취소했다.

마이클 라이언 세계보건기구(WHO) 긴급대응팀장은 3일 "이제 코로나19가 이란에 자리 잡은 상황이어서 완전히 퇴치할 수 없는 것은 아니지만 매우 어려운 일이 될 것이다"라며 "이란 의료진이 의료 장비가 충분하지는 않다고 걱정한다"라고 말했다.

이라크에서는 4일 코로나19 사망자가 처음 나왔다.

이라크 보건부는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술라이마니야 주에서 70대 노인 1명과 수도 바그다드에서 면역이 약한 여성 1명이 코로나19로 숨졌다고 발표했다.

숨진 70대 노인은 이란을 다녀온 사람과 최근 접촉했다.

중동 지역에서 이란 외에 사망자가 나온 곳은 이라크가 처음이다.

이란과 인접한 이라크 쿠르드 자치정부는 지난달 25일 이란과 통하는 출입국 사무소 2곳을 폐쇄하고 이란 노선을 중단했다.

이란에서 오는 입국자는 14일간 격리한다.

이날 중동에서는 바레인(3명), 오만(3명), 이라크(3명), 이스라엘(3명), 레바논(2명) 등 14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확진자가 3천149명이 됐다.

이들은 이란인이거나 이란, 이집트, 이탈리아에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사우디 정부는 사람이 모이지 않도록 외국인은 물론 자국민과 자국 거주 외국인의 메카, 메디나 성지순례를 일시 금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