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제르바이잔서도 1명 확진…러시아 모스크바선 유력 의심 환자

최근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거의 전파되지 않았던 옛 소련권에서도 확진자가 생겨나고 있다.

러시아에 이웃한 옛 소련 국가 벨라루스에서 1일(현지시간)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고 현지 보건당국이 밝혔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벨라루스 보건부는 이날 "북부 비테프스크주(州) 거주 여성에게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확인했다.

이 여성과 다른 2명의 동료는 최근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고 있는 이탈리아를 방문했다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옛 소련권서도 코로나19 서서히 전파…"벨라루스서 두번째 환자"

3명은 모두 비테프스크주 주립감염병원에 입원해 검진검사를 받았으나 다른 2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지 보건부는 이들 외에 현재 다른 3명이 코로나19 의심으로 검진검사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벨라루스에선 앞서 지난달 27일 이란에서 온 유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카스피해 연안의 다른 옛 소련 국가 아제르바이잔에서도 지난달 28일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이 환자는 코로나19 다발 국가인 이란에서 아제르바이잔으로 입국한 러시아 국민으로 파악됐다.

러시아에는 현재 공식적으로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등록돼 있다.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승선했다가 지난달 본국으로 귀국해 중부 도시 카잔의 의료시설에 격리돼 있는 러시아인들이다.

지난 1월 말 우랄산맥 인근 튜멘주와 동부 시베리아 자바이칼주 등에서 나왔던 중국인 감염자 2명은 같은 달 중순 모두 완치돼 퇴원했다.

모스크바에선 코로나19 감염이 유력한 의심 환자 1명이 최종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스크바 보건부는 1일 "1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로 시내 감염전문병원에 입원해 있지만, 아직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이 러시아인 남성은 최근 이탈리아에서 귀국한 뒤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여 모스크바 시내 감염전문병원에 입원해 검진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현지 온라인 뉴스 통신 '렌타루' 등은 이 남성이 1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으나, 3단계로 이루어진 검사의 최종 확정 판정을 위해 시베리아 노보시비르스크의 검진전문센터로 추가 검사 의뢰가 전달된 상태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