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美, 코로나 확산에 "대구 여행금지"...韓 나머지는 '여행재고' 유지

미국 국무부가 29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대구 지역에 대한 여행경보를 최고 위험등급인 4단계 '여행 금지'로 격상했다.
대구를 제외한 나머지 한국 지역에 대해선 종전 3단계 '여행 재고'를 유지했다.

국무부는 지난 26일 한국 여행경보를 2단계에서 3단계로 높였다. 그로부터 3일만에 대구에 한해 여행경보를 다시 상향조정한 것이다.

국무부는 대구 지역 여행금지 경보와 관련 "바이러스의 지역사회 전파 수준과 지역에서의 방역 절차"를 배경으로 제시했다.

국무부 여행경보는 1단계 '일반적 주의', 2단계 '각별한 주의', 3단계 '여행 재고', 4단계 '여행금지'로 나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한국과 이탈리아 일부 지역에 대해 여행경보를 4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국무부에 '한국, 이탈리아가 미국으로 오는 개인들의 의료 검사를 할 때 조율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그러나 이날 발표에서 한국과 이탈리아에 대해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진 않았다. 하지만 이란에 대해선 입국제한 조치를 내놨다. 최근 2주내 이란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