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존슨 총리 여자친구와 약혼…초여름에 출산 예정

보리스 존슨(55) 영국 총리가 여자친구 캐리 시먼즈(31)와 약혼했다.

이들은 초여름 출산 또한 앞두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부부의 대변인은 "총리와 시먼즈 양은 약혼을 발표하게 돼 매우 기쁘다"면서 "그들은 초여름에 아이 출산을 앞두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들 커플은 지난해 7월 존슨 총리가 취임한 뒤 다우닝가 10번지 총리관저에서 함께 살고 있다.

영국 현직 총리가 아이를 갖게 되면 2010년 8월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 이후 처음이 된다.

당시 캐머런 총리 부부는 영국 남서부 대표적 휴양지인 콘월에서 딸을 낳았고, 딸 이름에 인근 마을 이름을 넣어 '플로런스 로즈 엔델리온 캐머런'으로 지었다.

존슨 총리가 재임 기간 결혼하면 최근 200년 동안 재임한 영국 총리 중 처음이 된다.

존슨 총리는 앞서 1987년 옥스퍼드 대학 동창생인 알레그라 모스틴-오언과 결혼했다가 두 번째 부인인 마리나 휠러와의 불륜이 드러나면서 이혼했다.

네 명의 자녀를 둔 존슨 총리와 휠러는 그러나 25년간의 결혼생활을 끝내고 이혼했다.

존슨 총리는 이와 별개로 미술 컨설턴트인 헬렌 매킨타이어와의 혼외관계에서 딸을 뒀다.

영국 존슨 총리 여자친구와 약혼…초여름에 출산 예정

존슨 총리의 약혼 소식이 전해지자 최근 그와 의견 다툼 끝에 사임한 사지드 자비드 전 재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놀라운 뉴스"라고 축하했다.

루드 데이비드슨 전 스코틀랜드 보수당 대표 역시 "보리스 존스와 캐리 시먼즈에게 축하를 보낸다"고 밝혔다.

워릭대에서 미술사 등을 전공한 시먼즈는 여러 정치인 밑에서 자문역 등으로 일했고 이후 보수당의 커뮤니케이션 책임자로 임명돼 정치인들과 교분을 쌓았다.

시먼즈는 현재는 환경보호단체 '오세아나'에서 일하고 있다.

존슨 총리는 보수당 당대표 경선 과정에서 동거하던 시먼즈와 심한 말다툼을 벌여 이웃이 경찰에 신고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