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미 1분기 성장률 전망 '1.4%→1.2%'로 하향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글로벌 금융시장이 크게 요동치는 가운데 글로벌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가 미국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전망을 낮췄다.

미 경제매체인 CNBC 방송은 24일(현지시간) 골드만삭스가 이날 미국의 1분기 GDP 증가율 전망치를 기존 1.4%에서 1.2%로 하향 조정했다고 보도했다.

골드만삭스의 얀 하치우스 미국 담당 수석이코노미스트는 투자자들에게 보낸 메모에서 코로나19에 따른 하방 위험을 강조하면서 "서플라이 체인(공급망) 혼란이 2분기 또는 그 이후까지 지속되면 잠재적인 생산 감축을 시사하는 기업들이 점점 더 늘어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전날 코로나19가 미 경제에 미칠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라면서도 코로나19 사태와 지난해 제너럴모터스(GM)의 파업, 연쇄 추락 참사에 따른 보잉의 737 맥스 운행중단 등 여파로 미국의 성장률이 0.5%포인트 깎일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GDP 하향 가능성과 관련, 구체적인 기간은 언급하지 않았다.

미국의 GDP 성장률은 대규모 감세 이후인 2018년에는 2.9%를 기록했다가 지난해에는 2.3%로 크게 둔화했다.

지난해 4분기에는 2.1%의 성장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