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외무부, '대구·청도 여행' 연기 권고

독일 정부가 한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는 상황과 관련, 대구와 청도 지역으로의 여행을 연기해달라고 24일 공지했다.

독일 외무부는 이날 홈페이지의 '여행 안전' 섹션을 통해 한국에서의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관련 뉴스와 기관의 정보를 주시해달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독일 외무부는 또, 필요하다면 한국으로 출발하기 전 한국 공관에 (안전 문제를) 문의해달라면서 현지 당국의 지침을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다만, 아직 독일 외무부는 2단계로 운영하는 '여행 경보'에 한국을 포함하지 않았다.

1단계 여행 경보는 여행 자제, 2단계 여행 경보는 철수 권고에 해당한다.

독일 외무부는 일본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감염자가 불어나기 시작한 지난 13일 일본에 대해 여행 경보 1단계를 적용했다.

독일 외무부는 중국의 경우 지난달 28일부터 후베이성 지역에 대해 여행 경보 1단계, 마카오와 홍콩을 제외한 본토에 대해선 여행 경보 2단계를 적용해왔다.

한편, 독일 내무부는 이탈리아에서의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 사태로 유럽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진 것과 관련, 국경 폐쇄를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