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한국·일본 '2단계' 여행경보
"코로나 지속적인 지역사회 감염 보고"…"주의 강화"
미 국무부, 영국·독일·프랑스에도 2단계 발령 중
외교부 "여행 금지 아냐…미국 입국 영향 없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미국 국무부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에 대한 여행경보를 1단계에서 2단계로 올렸다. 일본에 대한 여행경보도 2단계로 격상했다.

여행경보 2단계는 "강화된 주의 실시"를 의미한다. 지금까지 코로나19와 관련된 여행경보 2단계는 홍콩과 마카오뿐이었으나 이날 한국과 일본이 동시에 추가되면서 총 4개 나라·지역으로 늘었다.

국무부는 "한국은 코로나19 호흡기 질환의 지속적인 지역사회 전파를 경험하고 있다"며 조처를 내린 배경을 설명했다.

앞서 미국의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한국을 "명백한 지역감염 사례"라고 분류, 한국에 대한 여행공지를 '경계' 수준인 2단계로 상향 조정했다.

국무부는 "지속적인 지역사회 확산은 한국에서 사람들이 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그들이 어떻게 또는 어디서 감염됐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확산이 진행되는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국무부 여행경보는 모두 4단계별로 나뉜다. 1단계는 '일반적인 사전 주의 실시'를 뜻한다. 세계 110여 개국이 이에 해당한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단계는 '강화된 주의 실시' 단계다. 한국, 일본을 포함한 영국, 독일, 프랑스, 멕시코, 필리핀, 터키, 브라질 등 70여개 국에 2단계를 발령 중이다.

3단계는 '여행 재고', 4단계는 '여행 금지'에 해당한다. 미국 국무부는 코로나19 사태의 발원지인 중국에 대해 지난 2일 4단계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조치와 관련해 한국 외교부는 미국 정부가 한국 여행을 금지하는 것은 아니며, 우리 국민의 미국 입국에도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여행경보 2단계는 미국 정부가 자국민들이 한국, 일본으로 여행을 할 경우 더 많은 주의를 기울일 것을 요구하는 차원에서 취한 것"이라며 "한국, 일본으로의 여행을 금지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미 CDC는 각국 및 지역의 질병 발병 상황, 자연 재해 등 여행자의 건강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안을 토대로 여행공지를 발표하고 있다. 우리 국민의 미국 입국에는 아무 영향이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22일 기준 우리나라의 코로나19 확진자는 433명으로 파악됐으며 사망자는 3명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