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병)'이 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AFP통신과 CNBC에 따르면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21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아직 미국에서 (코로나19의)지역사회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이런 일이 결국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심지어 아주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이 바이러스가 미국으로 들어오는 것을 지연시키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사회가 더 많은 감염자와 지속적인 확산에 대비하도록 할 시간을 벌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공중보건 인력들이 지역의 감염 사례와 이번 발병이 팬데믹으로 발전할 가능성에 대응할 준비를 하도록 CDC가 주(州)와 지역의 보건당국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소니에 국장은 어떤 의료 물품·장비가 필요한지 파악하기 위해 공급망 협력사나 병원, 약국, 제조업체 등과 협업 중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우리는 팬데믹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검토하며 이를 코로나19에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소니에 국장은 또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학교와 기업을 수주간 폐쇄한 점을 거론하며 "우리가 이 나라(미국)에서 그런 조치를 실행할 필요가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했다.

이날 오전 기준으로 미국 내 코로나10 환자는 총 34명이다. 이 중 13명은 미국 영토 내에서 감염됐고 21명은 외국에서 감염돼 미국으로 들어왔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