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지난해 러시아로부터 10여마리의 순종마를 구매하는데 수만달러를 썼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이날 러시아 세관 자료를 인용해 북한이 지난해 10월께 12마리의 러시아산 순종마를 수입하는 데 7만5천509달러(약 8천940만원)를 지불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 2015년 북한이 61마리의 러시아 말을 19만2천204 달러에 구매한 뒤 가장 큰 규모라고 통신은 설명했다.

북한은 오래전부터 러시아로부터 값비싼 말들을 수입해 왔으며, 지난 2010년~2019년 기간 중에만 최소 138마리의 러시아 말을 58만4천302 달러에 도입했다.

러시아산 말 도입은 북한이 핵·미사일 시험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강력한 제재를 받는 가운데 이루어졌다.

북한 언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해 10월과 12월 두 차례 백마를 타고 백두산을 등정한 모습을 공개한 바 있다.

이같은 모습 공개는 북한 주민들에게 권력을 장악하고 있는 김정은 위원장의 강한 지도자 이미지를 각인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북한, 지난해 러시아 순종마 12마리 약 9천만원에 수입"[로이터]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