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퍼 장관, 뮌헨안보회의 연설서
미 국방 "중국, 세계질서 위협"…북한은 '불량국가' 지적

독일 뮌헨안보회의에 참석 중인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은 15일(현지시간) 중국이 세계 질서에 위협이 된다고 비판하고, 북한과 러시아 등을 "불량 국가들"이라고 비판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에스퍼 장관은 회의 이틀째인 이날 전체회의에서 연설을 통해 중국이 서구의 노하우를 훔치고 작은 국가들을 겁주는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이득을 취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러시아에 이어 북한과 이란을 언급하면서 "불량 국가들"이라고 규정했다.

에스퍼 장관은 "중국 공산당은 잘못된 방향으로 더 빠르게 향하고 있다"면서 중국이 내부적으로 자유를 억압하고 해외에서 약탈적인 경제 관행을 보인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가장 걱정되는 것은 공격적인 군사적 태세"라고 꼬집었다.

에스퍼 장관은 유럽을 비롯한 여러 국가는 중국의 위협을 인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중국이 정상 국가처럼 행동하기를 원한다"면서 중국 정부의 정책 변화를 요구했다.

에스퍼는 그러면서도 미국이 중국과 충돌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싸우는 중국에 의약품들을 공급했다고 강조했다.

에스퍼 장관에 앞서 연설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도 중국의 경제 무기화를 언급하면서 "서구의 가치는 제국에 대한 중국의 열망보다 앞설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