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여성 추정…접촉 범위 따라 확산 우려 제기
영국, 9번째 코로나19 확진자…런던서 첫 발생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9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특히 수도 런던에서 확진자가 처음 나오면서 확산 우려가 제기된다.

13일(현지시간) 일간 더타임스에 따르면 영국 보건당국은 전날 저녁 9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와 런던 가이즈 앤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 입원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며칠 전 런던 히스로 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증상이 발현된 중국 여성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이 여성이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을 다녀온 적이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잉글랜드 최고의료책임자인 크리스 휘트니 교수는 "여성이 중국에서 병에 걸렸다"고 설명했다.

더타임스는 9번째 확진자가 런던에서 발병한 첫 사례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이 여성이 얼마나 많은 사람을 접촉했는지에 따라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세계적 대도시인 런던의 인구 밀집도와 광범위한 대중교통이 감염 확산을 부채질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옥스퍼드 대학의 로빈 톰프슨 박사는 스카이 뉴스에 "일반적으로 최초 사례가 인구가 밀집한 지역에서 발생하면 사람 간 감염 위험이 클 수 있다"면서 "런던이 교통허브라는 사실이 상황을 악화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우샘프턴 대학의 마이클 헤드 박사는 이 여성이 격리 조치되기 전 얼마나 많은 이들과 접촉했는지가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만약 여성이 접촉한 사람이 많지 않다면 사람 간 감염 위험 역시 작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싱가포르 출장길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된 뒤 다른 영국인 11명을 추가 감염시킨 이른바 '슈퍼 전파자'(super spreader) 스티브 월시는 완치돼 전날 격리됐던 런던 가이즈 앤 세인트 토머스 병원에서 퇴원했다.

이와 별개로 지난달 말 우한에서 전세기를 통해 철수한 뒤 잉글랜드 북서부 위럴 지역의 애로우 파크 병원에서 머물던 80명가량의 영국 국민도 14일이 지남에 따라 이날 격리조치가 해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