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는 감소…"부대장, 부대원들과 스트레스 공개 소통해야"
미 공군 작년 84명 '극단적 선택'…30년 만에 최고치

지난해 미국 공군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현역 군인 수가 적어도 3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AP통신은 7일(현지시간) 육군·해군 등 다른 군의 경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군인 수가 안정적이거나 줄고 있지만, 공군은 전년보다 24명 늘어난 84명이라고 군 관계자와 미발표 예비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미 공군의 극단적 선택 급증은 지난 5년간 매년 60∼64명 선을 유지하며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수치를 보인 가운데 나온 것이다.

다만 공식적인 수치는 연말 발표될 예정이며, 예비자료 수치와는 약간 다를 수 있다.

지난해 미 해군은 전년보다 4명 늘어난 72명, 해병대는 10명 줄어든 47명이 각각 극단적 선택을 했다.

이런 현상은 군이 지난 수년 동안 극단적 선택을 막기 위해 여러 노력을 기울인 가운데 나와 더 당혹스러울 수 있다고 AP는 전했다.

미국 민간인 사이에서도 극단적 선택이 나란히 증가하는 추세다.

미 국방부와 공군 자료에 따르면 이전까지는 공군에서 2015년 64명이 금세기에 가장 높은 극단적 선택 수치였다.

2009년 미 공군 연구를 봐도 1990년∼2004년 기간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경우는 평균 42명이었고, 62명을 넘어선 적은 없었다.

브라이언 켈리 공군참모차장은 "이 문제는 쉽게 식별 가능한 해결책이 없는 어려운 국가적 문제"라며 군 전체가 직면한 문제에 대한 즉각적인 또 중장기적인 해결책 마련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간 극단적 선택을 하는 위험 요소로 이라크·아프가니스탄 등 전투 지역 배치로 인한 스트레스가 자리 잡고 있다고 여겨져 왔다.

하지만 2013년 미국의학협회(JAMA) 저널에 발표된 연구 보고서는 전투 경험이나 배치 관련 요소는 이런 위험 증가와 관련이 없다고 결론 내리고, 대신 폭음·조울증 등을 포함한 여러 다른 요인을 지적했다.

물론 육군과 해병대는 예외적으로 스트레스를 많이 준 이라크 배치 주기와 일치했던 2005∼2006년 이후 더욱 높아진 극단적 선택으로 고심해 왔다.

지난해 극단적 선택을 한 부대원들이 감소한 해병대의 대변인인 크레이그 토마스는 부대장들이 부대원들과 스트레스와 정신적 건강 등에 대해 공개적으로 소통하도록 권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모든 사람이 삶, 트라우마, 수치심, 죄책감, 불확실성 등에 몸부림치고 있다'는 것을 인식할 때 좀 더 쉽게 도움을 요청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