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하니 "핵합의 전보다 우라늄 많이 농축"…이란 외무는 영·불·독 비판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미국과의 긴장에도 불구하고 이란이 국제사회와 대화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TV 연설에서 "정부는 매일 군사적 대립이나 전쟁을 막으려고 노력한다"며 국제사회와의 대화는 어렵지만 가능한 상태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런 발언은 이란 정부가 국제사회의 긴장 완화를 위해 대화할 용의가 있다는 유화적 메시지로 해석된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란 내 온건·개혁파의 지지를 받는 지도자로 평가된다.

이란 대통령 "국제사회와 대화 가능…핵합의 전면철회 검토안해"(종합)

아울러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핵 문제와 관련해 단호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연설에서 "우리는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체결하기 전보다 많은 우라늄을 농축하고 있다"며 "이란에 대한 압박이 커졌지만 우리는 계속 나아간다"고 말했다.

다만,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중앙은행 간부들과 회의에서 핵합의 전면철회를 검토하지 않고 있다며 "그러면(핵합의를 전면철회하면) 우리는 다시 문제들을 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dpa 통신이 전했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이날 이란 핵합의의 서명국인 영국, 프랑스, 독일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굴복했다고 비판했다.

자리프 장관은 자신의 트위터에 "유럽 3개국이 트럼프의 새로운 관세를 피하려고 JCPOA에서 남은 부분들을 모두 팔았다"며 미국 워싱턴포스트(WP)의 관련 기사를 캡처해 올렸다.

워싱턴포스트는 15일 미국 정부가 최근 영국, 프랑스 독일 등 3개국이 핵합의 이행에서 이란의 행동에 책임을 물으며 분쟁 절차를 시작하지 않으면 유럽산 자동차에 25%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

영국, 프랑스, 독일의 외무장관들은 지난 14일 공동성명으로 "이란은 핵합의 의무를 준수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하며 핵합의의 공식적인 분쟁조정 절차에 착수했다.

이란은 핵합의 준수 문제로 유럽 국가들의 압박을 받으면서 국내적으로는 반정부 시위로 어수선한 상황이다.

이란은 지난 8일 수도 테헤란 근처에서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추락해 탑승자 176명이 숨진 뒤 이란의 격추설이 나오자 부인했다가 11일 격추 사실을 시인했다.

이후 이란에서는 대학생들을 중심으로 여객기 격추와 관련해 정부에 항의하는 시위가 잇달아 벌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