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객기 격추'로 국민 불신 고조 속 메시지 주목
이란 최고지도자, 8년만에 금요대예배 직접 집전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가 17일(현지시간) 테헤란 모살라(예배장소)에서 열리는 금요 대예배를 직접 집전한다고 이란 국영 IRNA통신이 15일 보도했다.

그가 금요 대예배에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2012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이다.

테헤란의 금요 대예배는 종교 행사이면서도 각종 현안에 대한 이란 지도부의 의중을 대내외에 전파하는 역할을 한다.

아야톨라 하메네이가 이례적으로 금요 대예배를 집전할 만큼 지난 8일 우크라이나 여객기 격추 뒤 이란 지도부가 현 상황을 비상하게 인식하는 셈이다.

이란 정부와 군부는 여객기 추락 직후 '기계적 결함'이라고 단정했다가 사건 사흘만인 11일에서야 우발적으로 대공 미사일로 격추했다고 시인했다.

이 때문에 이란 지도부가 진실을 은폐하려 했다는 국민적 불신과 비판이 커졌다.

이란에서는 굵직한 국내외 현안에 대해 최고지도자가 규정하는 방향과 성격에 따라 군부, 정부, 의회, 사법부의 후속 조처가 결정된다.

따라서 17일 금요 대예배에서 나올 그의 메시지에 관심이 쏠린다.

이런 가운데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단합을 호소했다.

그는 15일 열린 내각회의에서 "이번 여객기 사건은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고 그런 실수가 일어나리라고는 생각하지 못했다"라며 "그런 실수를 한 사람들도 우리와 마찬가지로 조국의 안보를 지키려고 최선을 다했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