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드베데프엔 '국가안보회의' 부의장 제안…푸틴, 새 국정 동력 확보 노린 듯
러시아 메드베데프 총리 내각, 총사퇴…푸틴, 후임에 국세청장 지명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러시아 총리가 15일(현지시간) 자신을 포함한 내각 총사퇴를 전격적으로 발표했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이날 푸틴 대통령의 국정연설 뒤 대통령과 정부 인사들 간 회동에서 국정연설에서 대통령이 밝힌 부분 개헌 제안에 대해 언급하며 "이 개정이 이루어지면 행정부와 입법부, 사법부 간 권력 균형 전반에 중요한 변화가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와 관련 내각은 대통령에게 모든 필요한 결정을 내릴 가능성을 제공해야 한다"면서 "현 내각이 사퇴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고 내각 총사퇴 의사를 밝혔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우리 협업의 현 단계까지 이루어진 모든 것에 대해 여러분께 감사하다"면서 "(그동안) 달성된 모든 결과에 만족을 표하고 싶다"고 내각 사퇴를 수용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내각이 구성될 때까지 기존 정부가 계속 일해 달라고 요청했다.

푸틴은 뒤이어 연방국세청장 미하일 미슈스틴(53)을 후임 총리로 지명하고 하원에 동의를 요청했다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경제 전문가 출신의 미슈스틴은 지난 2010년부터 국세청장으로 일해왔다.

푸틴은 물러나는 메드베데프 총리에겐 신설될 국가안보회의 (우리의 '국가안전보장회의' 격) 부의장을 맡아줄 것을 제안했다.

그는 대통령이 의장을 맡고 있는 국가안보회의에 부의장직을 신설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 이같이 요청했다.
러시아 메드베데프 총리 내각, 총사퇴…푸틴, 후임에 국세청장 지명

푸틴은 앞서 이날 연례 국정연설에서 의회와 정부의 권한을 강화하는 내용 등을 포함한 부분 개헌을 제안했다.

2000~2008년 4년 임기의 대통령직을 연임한 푸틴 대통령은 잇따른 3연임 금지 조항 때문에 총리로 물러났다가 2012년 대선을 통해 임기가 6년으로 늘어난 대통령직에 복귀했으며 지난 2018년 3월 대선에서 또다시 당선돼 4기 집권에 성공했다.

푸틴이 총리로 물러나 있던 2008~2012년 대통령직을 맡았던 최측근 메드베데프는 푸틴이 크렘린에 복귀한 2012년 5월부터 총리로 재직해 왔다.

약 7년 8개월에 걸친 장수 총리로 기록됐다.

메드베데프 총리가 이끌어온 현 내각은 푸틴 대통령의 4기 집권 이후인 2018년 5월 구성됐다.

현 내각에선 총리 외에 10명의 부총리와 22명의 장관이 일해왔다.

메드베데프 총리는 그러나 각종 여론조사에서 30%대의 비교적 낮은 지지율을 보였으며, 부패 연루 혐의로 자주 야권의 비판 대상이 되면서 경질 전망이 제기돼 왔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국정 연설에서 밝힌 부분 개헌과 내각 개편 등을 통해 본인의 장기 집권에 따른 국민의 피로감을 달래고 국정 운영에 새로운 동력을 확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메드베데프 총리 내각, 총사퇴…푸틴, 후임에 국세청장 지명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