캄보디아에서 또 신축 중인 건물이 붕괴해 최소 36명이 숨지고 23명이 부상했다.

5일 일간 크메르 타임스 등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4시 30분께(현지시간) 캄보디아 남서부 케프주(州) 케프시에서 신축 중인 7층짜리 호텔 건물이 무너졌다.

사고로 호텔 건물을 임시숙소로 쓰던 인부와 가족 36명이 숨진 채 발견됐고 23명이 구조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 가운데도 다수가 위독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망자 중 어린이는 6명이고 여성은 14명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국은 붕괴 당시 건물 안에 더 많은 피해자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5일까지 중장비를 동원해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이기로 했다.

훈센 총리도 사고 당일 밤 현장을 방문, 구조 작업을 독려했다.

캄보디아서 또 신축 중 건물 붕괴…최소 36명 사망(종합2보)

현지 경찰은 건물주 부부를 체포해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캄보디아에서는 신축 중인 건물에 인부와 가족이 거주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 붕괴사고 발생 시 대형 인명피해를 낳고 있다.

지난해 6월에도 캄보디아 남서부 항구도시 시아누크빌에서 신축 중인 콘도미니엄 건물이 무너져 28명이 목숨을 잃고 26명이 부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