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 문제로 2018년 10월 철수 후 복귀…"중저가 라인업 공략"
삼성, 인도서 15개월 만에 TV 생산 재개…'위탁생산' 방식

관세 인상 때문에 인도 TV 생산 라인을 폐쇄했던 삼성전자가 15개월 만에 현지 생산을 재개하기로 했다.

5일 인도 매체와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인도 업체 딕슨 테크놀로지스와 계약을 맺고 일종의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현지 TV 생산을 재개하기로 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인도 정부가 2018년 2월 LCD/LED/OLED 패널 등 TV 주요 부품에 대한 관세를 갑자기 인상하자 그해 10월 현지 TV 생산을 중단했다.

대신 인도와 자유무역협정(FTA)을 맺은 베트남에서 현지로 완제품을 수입, 관세 장벽을 피했다.

이후 인도 정부는 전자업계의 민원을 받아들여 지난해 9월 TV 오픈 셀 패널(open cell panel)에 부과하던 5%의 관세를 폐지하고 다른 TV 부품 관세도 낮추는 등 수입 규제를 완화했다.

오픈 셀 패널은 백라이트 모듈을 장착하지 않은 반제품 형태의 액정을 말한다.

LED TV 생산 비용의 65∼70%를 차지할 정도로 중요한 부품이다.

TV 부품 관세 부담이 줄어든 삼성전자는 30∼40인치대 중저가 TV 라인업의 가격경쟁력을 더욱 강화하기 위해 딕슨 측에 현지 생산을 맡기기로 했다.

프리미엄 TV는 지금처럼 베트남에서 수입할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50∼60인치 이상 프리미엄 TV 부문에서는 LG전자와 함께 인도 시장을 리드하고 있지만, 중저가 TV 분야에서는 중국 업체의 공세에 밀려 어려움을 겪는 상황이다.

딕슨은 부품 조달부터 조립까지 생산 공정 대부분을 책임진다.

삼성전자는 품질과 가격 등을 전반적으로 관리하게 된다.

딕슨은 인도 남부 안드라프라데시주의 티루파티 공장에서 관련 제품을 생산할 방침이다.

딕슨은 현재 삼성전자의 세탁기와 저가 피처폰도 생산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